로그인봉헌하기

행사소식

행사소식

박성호 신부님 대림 특강 - '은총이 가득하신 이여, 기뻐 하소서'

행사일: 2021-12-12
조회: 1070
박성호 신부님

본당 승격 25주년 기념 두 번째 대림 특강이 지난 12일(일) 본당에서 있었다. 강사인 박성호 신부님(프란치스코 작은 형제회, 보스턴 칼리지 철학박사 과정)은 하느님은 ‘사랑’이시기 때문에 사랑하지 않고서는 만날 수 없으며, 우리의 신앙생활은 바로 사랑이라는 ‘관계 중심의 신앙생활’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.

그리고 성모 마리아야말로 신앙생활의 모범이시며 삼위일체 하느님과 가장 잘 관계를 맺으신 분이라고 설명하시며, 하느님의 아들딸로 사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되새겨 봐야 한다고 말씀하셨다.

‘죄를 안 짓는 것’이 중요한 게 아니라 ‘하느님과 사랑의 관계’에 있는지가 훨씬 중요하며 하느님의 ‘구원’은 '죄를 없애는 것’이 아니라 ‘사랑하는 것’이라고 역설하셨다. 우리가 아무리 열심히 살아도 죄를 짓지 않을 수는 없는 존재이며 ‘하느님의 은총’ 없이는 살아갈 수 없는 존재임을 돌아보게 하면서, 원죄 없는 잉태 교리의 핵심은 우리 또한 원죄의 사슬에서 벗어나 ‘은총을 가득 받으며 살 수 있다’는 데 있다고 말씀하셨다.

즉, 우리는 하느님의 은총을 가득 받은 존재이기에 죄가 있다고 하더라도 하느님 앞에 나아갈 수 있는 것이다. 때로 어려움에 빠져 구원에서 멀게 느껴질지라도, 또는 씻을 수 없는 죄를 범했다 하더라도 우리는 여전히 ‘하느님의 자녀’이기 때문에 다시 일어설 수 있다.

때론 우리의 인생에서도 끝없이 떨어지는 나락이 있지만 떨어지다 떨어지다 더 이상 떨어질 수 없는 바닥에서조차 여전히 우리는 ‘하느님의 사랑받는 자녀’임을 깨닫게 하셨다. 우리가 은총을 가득히 받은 자로서 ‘자존감’을 가지고 그대로 이루어지기(fiat)를 바라고 또 그것을 받아들일 때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‘은총’ 속에서 우리 각자는 ‘그리스도를 잉태할 수 있다’며 은총의 대림 시기를 보내도록 이끌어주셨다.

팬데믹의 어려운 시기에도 이날 특강에는 260여 명의 신자들이 참석했으며, 활발하게 질문하는 시간도 가졌다. <교육부>

번호 제목 행사일 조회
456 [행사] 2021 바오로딸 성경학교 동계연수회를 마치며 2022-1-9 1514
435 [행사] 알링턴 교구 청소년국 주최, 봉사상 수여 2021-12-14 691
434 [행사] 박성호 신부님 대림 특강 - '은총이 가득하신 이여, 기뻐 하소서' 2021-12-12 1071
429 [행사] 조재형 신부님 대림 특강 - '하느님의 사랑' 2021-12-5 409
413 [행사] SPC 청년 성서 모임의 <만남의 잔치> 2021-11-20 349
397 [행사] 교리경시대회 참가자들과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! 2021-11-7 298
376 [행사] 학생 견진 성사 2021-10-26 515
375 [행사] 본당 승격 25주년 기념 5K 걷기, 뛰기 대회 2021-10-23 407
369 [행사] 하상 한국학교 한글날 행사 2021-10-9 280
302 [행사] 하상 한국학교 종업식 2021-7-29 850
290 [행사] 회장단 노인 아파트 방문 - 세계 조부모와 노인의 날을 맞아 - 2021-7-25 638
280 [행사] 2021 알링턴 교구 쿠오바디스 성소 캠프 2021-7-11 539
276 [행사] 바오로딸 성경학교 연수회 2021-7-11 416
259 [행사] 본당 성서모임 봄 학기 종강 미사 2021-6-27 387
247 [행사] 첫 영성체식 2021-6-13 430